독일교육제도의 한가지 고민 > 핫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핫뉴스

독일교육제도의 한가지 고민

작성일 21-09-17 00:21

페이지 정보

작성자편집 조회 167회 댓글 0건

본문

독일교육제도의 한가지 고민

독일 대학교육제도는 EU에서 전체적으로 균일화된 제도가 도이된 후로 대부분 평준화, 균일화가 이루어진 셈이다.  그런데도 아직 미국식 혹은 한국대학과 제도상에서 일정한 차이점이 존재하고 있다.

독일 모든 대학에서 균일하게 나타나는 현상이 있다.  신입생을 기준으로 대략 3분의 1이 대학을 중퇴(중도 탈락자:  Studienabbrecher)한다는 것이다.  지난 30 – 40년을 두고 볼때도 큰 변함이 없었으며 전공학과에 따른 변화에도 차이가 없었다.
 학과별로 보면 수학이 54%, 전산학 46%, 인문학과 37%이며 가장 낮은 비율은 건축학과 9%였다.
학업중단의 원인에 대한 깊은 조사는 없다지만 일반적으로 대학강의에 따르는 난해도, 시험 스트레스, 개인적인 의욕부족 등이 지적되고 있다. 

대학자체에서는 이 문제점에 대해 깊은 관심을 두지 않는다.  수 십년전부터 내려온 전통으로 이어지고 있는것이다.  이와 맞물려있는 점이 있다면 대학에는 입시시험이 없으며 고졸증이 곧 입학증인 된다는 점이다.  또한Abitur (아비투어) 로 수료하는 고졸생의 비율도 그만큼 상승해왔다는 사실 역시 요인으로 작용한다.  전 후 1970년대 초까지는 전체 학년에서 5 – 10% 정도가 고졸생이었는데 이 비율은 현재 50% 전후에 달하고 있다.   

또한 입학시험이 없는 입학 전통과도 무관하지 않다.  소위 입학제한학과 (NC학과: 의학, 약학, 심리학 등 실험,실습을 요하는 소수 학과가 이에 속한다)를 제외하고 독일의 고졸생은 누구나 원하는 학과에 입학자격을 법적으로 보장받고 있는 것이다. 대학재학생으로 얻는 혜택 – 교통비, 의료보험비 -를 꼽을 수 있다.   

 대학측에서는 탈락자가 있다는 사실에 대해 반대의 해석을 가할 수 있다. 즉 중도탈락자가 감소한다면 이로 인해 대학재학생의 수가 증가할 것이며 대학에는 더 큰 재정부담을 안기게 됨으로 정부지원금은 더 올려야 한다는 것이다. 지난 10여년간 이 주정부 지원금이 증가하지 않은 상태인데 재정문제를 재조정한다는 것은 너무나 큰 부담으로 작용한다는 것이다. 
 
독일대학의 재정은 주정부가 75%를 감당하며 연방정부는 연구비에 15%, 기타10%는 기업 등이 사적으로 부담하고 있다. 

‘중도탈락자’의 진출향방은 전문대 (Fachhochschule), 사회진출, 각 분야로 직업교육 (Ausbildung)  등으로 분류되는 것으로 본다. 


=  프랑크푸르트는 독일 축구계의 중심지 약할을 맞게 된다.  시내 축구경기장 인근에 9 홀 골프장과  경마장이 자리잡고 있던 장소에 독일축구협회가 DFB-Akademie를 건설중이다.
세미나, 회의장, 훈련장 등을 겸비하게 된다. 
프랑크푸르트 팀이 사용할 훈련장에는 영하 80도에서 이용하기 위한 근육단련을 위한 시설이 설비되어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