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러시아-테러에 분노하고 있는 독일정계 > 핫뉴스

본문 바로가기

핫뉴스

´+ 러시아-테러에 분노하고 있는 독일정계

페이지 정보

작성자 admin 댓글 0건 조회 94회 작성일 20-09-05 21:09

본문

푸틴에 반대하는 반정부 활동가인 정객이 러시아 공항에서 차를 마신 후 위급환자로 병원에 실려가게 됐다. 독일측에서는 곧 극약 테러라고 짚었다.
푸틴하에서 이미 여러 차례 유사한 사건이 벌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병원치료를 받고 있었다지만 위독한 병세의 원인조사를 하고 환자의 지병이 원인이라는 진단을 신뢰하지 않은 독일정부는 환자수송기를 보내 그를 독일로 이송할 수 있었다.
독일의 진단은 명확했다. 러시아 정부는 극약 사용에 대한 증거를 요구하며 완강하게 부인하고 있지만 서방측에서는 거짓, 비인간성과 ‘어리석음’으로 이루어진 비극이라는 진단이다. 온건한 성격의 메르켈 수상도 매우 격앙된 상태였다.특히 독극약물을 사용했다는 사실에 대해 이는  EU나 국제사회가 공동 대처할 사안으로 본다.

제재가 가장 적합한 대책으로 보이지만 독일은 러시아와 경제가 매우 깊이 연계되어 있다. 우선 현재 건설중인 파이프라인 Nord Stream으로는 유럽애 가스를 공급할 예정이다.   
또한 정당, 재계에서도 제재에 대한 태도는 부정적으로 기울어져 있는 상태지만 재계의 제재에 오히려 더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보고있다.  러시아의 신흥 갑부나 정계 인사들의 검은 돈은 유럽내 은행에 예치하고 있다고 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소스: ko.exchange-rates.org
소스: ko.exchange-rates.org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